Introducing Promenade

01

고로 나머진 여자와 아이들인 것이다.

머뭇거리는 제인에게서 시선을 거둘 펠리시아가 아름답게 미소 01를 지으며 레온을 쳐다보았다.
일하고 있을 때 트루네니아 01를 떠나갔다. 레온이 어머니 01를
어느새 날씨가 꽤 추워졌네.
의 통령이 머무는 곳이다.
는 받아들이기 힘든 사실이었다.
라온은 한달음에 안으로 뛰어 들어갔다. 그렇지 않아도 아까 닭만 잡아주고 간다온다 말도 없이 사라져 고맙다는 말도 전해지 못했던 터라. 반가움이 배는 더 했다. 하지만.
였다니.
그것을 잘 아는 호크의 안색은 어두워 질 수밖에 없었다.
먼저 마스터의 경지에 오른 가문의 적자는 초인이 되지 못
녀가 레온의 눈치 01를 보다 열린 문 밖으로 빠져나갔다. 돌연 레
왠지 처음 봤을때보다 능력만 변한게 아니라 성격까지 변한 것 같은 마왕자의 느끼함에서
성문이 공략당한 이상 요새의 함락은 기정사실이다. 개미떼처럼 밀려드는 펜슬럿 군을 막을 여력이 더 이상 없었다. 입술을 비집고 뼈저린 신음소리가 흘러나왔다.
아주 심한 감기가 걸렸나?
영은 버릇처럼 검은 구슬을 만지작거리며 말했다.
그건 아니다.
무슨 말을 하고 싶은 것이냐?
셰비 요새가 불과 반나절 만에 함락되었다는
그 말은 정말 믿을 수가 없군요.
신경질적인 웃음소리가 절로 터져 나오려 한다. 생선 요리 01를 좋아하지 않는다고?
에게 부여된 임무였다.
그러나 이어지는 말로 인해 그들의 눈동자에 경악의 빛이 떠올랐다.
로넬리아의 말이 끝나자 마자 그 일렁이던 푸른빛의 안개는 모양이 변하더니
저 사람들, 지금 장난하는 거 아닙니다. 저 01를 위해 그러지 마십시오. 저 01를 위해 위험을 감수하지 마세요.
절정에 도달하지 못한 이 상태가 계속되자 주인을 받아드린 허리와
그보다도 전날의전율이 아직도 그의 몸을 지배하고 있었기 때문 이었다.
마족이 뭔가.
그 혈안의 섬뜩한 눈동자가 내 시아 01를 잡는 다고 생각한 순간
내가 네 눈앞에서 등을 돌리고 그 사람을 향해 걸어간다 하더라도 넌 그걸 모욕이라고 받아들이진 않을 거라는 거지.
박하고 나서 육로로 아르니아 01를 찾아갈 생각에서 였다. 해적들에
이렇게 달려도 괜찮은 건지 아니 이렇게 달려야 할 이유가 있습니까?
바로 그래요. 레온 님이 병을 치료해 준 이후 그녀는 단숨
제법이구나.
머리엔 두 개의 뿔이 있어요. 그리고 색깔 별로 종류가 나누어 지는데요, 레드, 블루, 그린, 블랙.
출입할 수 있다고 하더군요. 게다가 무투회에 참가하려면
포함해서입니다.
다행히 관도에는 여행자 01를 위한 시설이 적절히 갖춰져 있
간의 한계 01를 벗어던진 초인이 있다. 초인 한 명의 위력을 감안하면
병연은 마치 병이라도 걸린 듯 두근대는 제 심장을 향해 혼잣말을 중얼거렸다.
그리고 투석기 병들은 저마다 긴장한 눈초리로 첨탑의 관측병을 바라보았다.
헉, 아닙니다!
레온 왕손님은 이제 중요한 요인이십니다. 그러므로 외출하실 때에는 반드시 호위가 붙어야 합니다. 궁 밖으로 나가실 때에는 더더욱 그렇습니다.